최근 포토로그


봄, 콜헨 마비노기

모르반이나 로체스트는 그렇지 않지만 콜헨은 현실의 계절에 따라 4계절의 모습이 다르다.
요즘 간만에 마영전을 하고 있는데, 봄의 콜헨을 보니 이렇게 쾌청한 느낌이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
겨울의 콜헨은 꽤나 우중충한 느낌이기도 하고.

생각해보니 봄에 별로 마영전을 한 기억이 없다. 처음 마영전 시작한게 봄이였던것 같은데..
시즌2 레이드를 포기하고 편하게 AP나 모으자는 생각으로 하니 또 나름 재미있다.
장비야 돈 많을때 현질해주면 그만이고. 
게임하면서 화내고 부끄럽고 미안하고 스트레스 받고 이런 감정이 안들 수는 없지만 그래도 그중에서는 즐거움이 가장 컸으면 좋겠다.
사는 것 조차 별로 즐겁지 않은 우리네 게이머들 인생에 즐거움을 느낄만한 요소라곤 이 정도가 고작 아닌가.

연애를 할 수 없을땐 멜로 영화와 순정 만화를 보고 싶듯이
섹스를 할 수 없을땐 야동을 보고 싶듯이
우리는 현실에서 모험을 할 수 없기에 게임을 한다.
나이를 먹을 수록 점점 시간은 빨리 흘러간다.

이제 3월도 끝인데 아직 화창한 날씨 보기가 어렵다.
게임에서나마 화창한 날씨를 보니 우중충한 기분이 조금은 달래진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