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때로는 원곡 보다 일기

 훨씬 느낌이 살아나는 노래를 주위 사람들로부터 듣곤 한다.

터프한 남자 목소리의 Glamorous sky나 또박또박하고 맑은 목소리의 창성의 아쿠에리온 같은거.

처음이라는 것이 가지는 임펙트. 그것이 내귀를 덮어버리는 순간 그 이후의 것들은 모두 아류가 되버리는 것이다.

또 듣고 싶다. 평생 잊을 수 없는 그런 임펙트를 가진 사람들의 목소리를.

그냥 그 외에 별 의미는 없다. 'ㅅ';


덧글

댓글 입력 영역